I.D    암호   
회원가입암호분실

                               

토론

사람공부

한국학

교육

대학

인물

음식

 

자동차

부동산

경제

법률

군사

 

 

스포츠

영어

영화

방송

생활

음악

취미

보험

병원

클리닉

건강

Q&A

중고

직장

 

 

총류

철학

종교

사회

과학

기술

예술

언어

문학

역사

컴퓨터

창업

지역

범죄

 

 

알림

이미지

동영상

뉴스

자격

기업

아동

여행

서비스

결혼

북한

쇼핑

여성

 

 

 


 

 

 
114m.com 뉴스 게시판

주요뉴스

정치

경제

사회

문화/생활

교육

과학/IT

세계

사설/칼럼

방송/연예

스포츠


 

2023. 12. 08.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REPLY 
   제목: [단독] ‘라임 주범’ 자금 25억, 민주당 관련 인사에 흘러갔다
글쓴이: 114m.com  조회: 150   추천: 59
 

[단독] ‘라임 주범’ 자금 25억, 민주당 관련 인사에 흘러갔다

입력 
 
수정2023.08.28. 오전 7:49
 기사원문
19억6000만원 받은 민노총 출신
대선 당시 이재명 캠프에서 활동

지난 2018년 라임 펀드가 투자한 비상장 회사에서 빼돌려진 돈 25억원가량이 당시 여당이었던 더불어민주당과 가까운 인사들에게 흘러들어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7일 검찰과 금융 당국에 따르면, 라임 펀드 자금 중 부동산 시행사 메트로폴리탄에 투자된 300억원 중 19억6000만원이 민주노총 출신 사업가인 장모씨에게 건네졌다. 장씨는 지난해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캠프의 외곽 조직인 ‘기본경제특별위원회’ 집행위원장을 맡았고, 2021년에는 이 후보에 대한 금융인들의 지지 모임인 민주평화광장 산하 금융혁신위원회 집행위원장으로 활동했다. 또 민주당의 한 지역 도당(道黨) 후원회장을 지낸 전모씨에게도 5억3000만원이 흘러간 정황이 포착됐다.

금융정의연대와 '신한은행 라임CI펀드 피해고객연대'가 2020년 6월 15일 오전 서울 양천구 신정동 서울남부지검 앞에서 라임자산운용과 신한은행, 신한금융투자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사기 및 자본시장법 위반(사기적 부정거래) 혐의로 고소하면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20.6.15/뉴스1

금융감독원은 지난 24일 라임펀드 추가 검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2018년 12월 라임 펀드가 비상장 A사가 발행한 사모사채에 300억원을 투자했고 대부분의 자금이 횡령됐다고 밝혔다. A사는 라임 사태 핵심 인물로 꼽히는 김영홍이 회장으로 있는 부동산 시행사 메트로폴리탄으로 확인됐다. 김씨는 필리핀의 이슬라 리조트를 매입하면서 자금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자금 중 일부가 장씨와 전씨에게 갔다는 것이다.

이재명 후보의 대선 캠프에 참여했던 인사에게 라임 자금이 흘러들어 간 것으로 파악되면서 정치권을 향한 라임 수사가 속도를 낼 전망이다. 앞서 기동민·이수진(비례) 의원 등 민주당 의원들이 라임펀드의 전주(錢主) 역할을 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고, 김상희 의원의 특혜성 환매 의혹도 불거졌다.

이날 이재명 민주당 대표 측은 라임 자금이 당시 여권으로 흘러들었다는 의혹에 대해 “대응할 가치도 없는 주장”이라고 했다. 전씨는 본지 통화에서 “라임 관련 문제를 왜 나한테 물어보느냐”며 “김영홍이 누군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REPLY 





전체글 목록 2023. 12. 08.  전체글: 217  방문수: 1198656
  [단독] 전두환 일가 1조원대 부동산 사업…검찰 환수팀은 "몰랐.. 114m.com30
  [단독] ‘라임 주범’ 자금 25억, 민주당 관련 인사에 흘러갔다 114m.com15059
  [단독] '술판' 전략연, 밤에 여성들 들어왔다 새벽에 나갔다 114m.com32085
  너무 무서워서 제목으로 말 못 합니다 [강미은TV 방구석외신] 114m.com35588
  사제총 사용했다더니‥44년 만에 드러난 진실 (2023.02.07/뉴스.. 114m.com35788
  '봐주기 수사' 의혹 왜?‥박영수·윤석열 어떤 인연? (2022.03.0.. 114m.com35691
  김건희, 도이치 작전세력이 관리한 다른 '작전주'도 거래했다 〈.. 114m.com30986
  빌 게이츠 "코로나 이어 또 다른 팬데믹 거의 확실" 114m.com724182
  "코로나, 우한 아닌 美연구소서 유출" 조급해진 中의 반격 114m.com989247
  파우치 소장-랜드 폴 상원 의원, 우한 실험실 자금 지원 놓고 또.. 114m.com923247
  전 세계 코로나 누적 사망자, 300만명 넘어서 114m.com1179272
  "20대男, AZ 맞고 걷지도 못해…기막힌 우연이냐" 청원 등장 114m.com1164303
  [속보] 전북서 AZ 백신 접종 50대 남성 2명 사망 114m.com994264
  평택 AZ백신 접종후 나흘만에 사망…"기저질환에 따른 패혈증" 114m.com907269
  정의용 "김정은으로부터 '핵무기 포기' 발언 들었다" [2] 114m.com962251
  에너지패니…“내부 검토도 부적절” / KBS 2021.02.02. 114m.com905250
  삼성, 3년 만에 다시 '총수 부재'...재계 "경제에 악영향" / YTN 114m.com933238
  '2년 6개월' 법정구속…이재용 "할 말 없다" (2021.01.18) 114m.com982255
  ‘시진핑 비판’ 中 학자, 생방송 중 강제 연행 / KBS뉴스(News) 114엠닷컴905244
  네덜란드 법원, ‘최순실 집사’ 데이비드 윤 한국 송환 결정 114m.com903250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11]






제목 없음

 

 

 

 

 


Copyright ⓒ 114m.com All rights reserved.  Since 2002

제휴 광고 문의: mail@114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