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암호   
회원가입암호분실

                               

토론

사람공부

한국학

교육

대학

인물

음식

 

자동차

부동산

경제

법률

군사

 

 

스포츠

영어

영화

방송

생활

음악

취미

보험

병원

클리닉

건강

Q&A

중고

직장

 

 

총류

철학

종교

사회

과학

기술

예술

언어

문학

역사

컴퓨터

창업

지역

범죄

 

 

알림

이미지

동영상

뉴스

자격

기업

아동

여행

서비스

결혼

북한

쇼핑

여성

 

 

 


 

 

 
114m.com 문학 게시판

문 학

 

 

 

 

 


 

2023. 12. 08.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REPLY 
   제목: 삶이란...
글쓴이: 문학이  조회: 4324   추천: 641

[클로즈업]코카콜라 새회장 더글러스 대프트

미국 코카콜라의 새 회장으로 지명된 더글러스 대프트(56)가 취임에 앞서 직원들에게 보낸 신년 메시지가 화제다. 󰡐삶이란...󰡑 제목의 이 메시지는 구태의연한 신년 메시지의 이미지를 완전히 뛰어넘는 것이어서 잔잔한 감동과 신선감을 준다.

대프트 회장은 󰡒몇 년전 코카콜라 엔터 프라이즈사 회장이었던 브라이언 다이슨이 어느 대학 졸업식에서 한 축사 내용의 기억이 새로워 2000년 새해 직원들과 나누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전문을 소개한다.

󰡐삶이란... 공중에서 다섯 개의 공을 돌리는 저글링(juggling)게임입니다. 각각의 공에 일 가족 건강 친구 나(영혼)라고 붙여봅시다. 조만간 당신은 󰡐일󰡑이라는 공은 고무공이어서 떨어뜨리더라도 바로 튀어오른다는 것을 알게 될 것입니다.

그러나 다른 네 개는 유리공이어서 하나라도 떨어뜨리게 되면 닳고 긁히고 깨져 다시는 전과 같이 될 수 없습니다. 중요한 것은 어떻게 하면 다섯 개 공의 균형을 유지하느냐는 것입니다.

우선 자신을 다른 사람과 비교하면서 과소평가하지 마십시오. 우리들은 각자 다르고 특별한 존재입니다. 인생의 목표를 다른 사람들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들에 두지 말고 󰡐나󰡑에게 가장 최선인 것에 두십시오.

가까이 있는 것들을 당연하다고 생각하지 마세요. 당신의 삶처럼 그것들에 충실하십시오. 그것들이 없는 삶은 무의미합니다.

과거나 미래에 집착해 삶이 손가락 사이로 빠져나가게 하지 마세요. 당신의 삶이 하루에 한 번인 것처럼 삶으로써 인생의 모든 날들을 살게 되는 것입니다.

아직 줄 수 있는 것들이 남아 있다면 결코 포기하지 마십시오. 노력을 멈추지 않는 한 진정으로 끝난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내가 완전하지 못하다는 것을 인정하기를 두려워 마세요.

우리를 구속하는 것은 바로 이 덧없는 두려움입니다. 위험에 부딪히기를 두려워 마십시오.

찾을 수 없다고 말함으로써 인생에서 사랑의 문을 닫지 마세요.

사랑을 얻는 가장 빠른 길은 주는 것이고 사랑을 잃는 가장 빠른 길은 사랑을 너무 꽉 쥐고 놓지 않는 것이며 사랑을 유지하는 최선의 길은 그 사랑에 날개를 달아주는 일입니다.

지금 어디에 있는지 어디를 향해 가고 있는지도 모를 정도로 바쁘게 살진 마세요.

인생은 경주가 아니라 한걸음 한걸음을 음미하는 여행입니다. 어제는 역사이고 내일은 미스테리이며 오늘은 선물입니다. 그렇기에 우리는 현재(present)를 선물(present)이라고 부르는 것입니다.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REPLY 





전체글 목록 2023. 12. 08.  전체글: 19  방문수: 95517
숨어있기 좋은 집[관리자]3551*
  현대시를 대표하는 명인명시 특선시인선 선정작 CD1 / 시낭송 모.. 114m.com1323259
  김소월 詩 best 40 / 진달래꽃/ 못잊어/ 산유화 114m.com1348264
  소나기 문학동네2995660
  삶이란... 문학이4324641
  어색함이란... 문학이2733675
  그리운 이에게 주세요 Part 4 문학이2691570
  한자의 여섯가지 글씨체(書體) 문학관리자3120533
  사랑하는 당신이/김동아 문학관리자2837643
  [두보의 시공부49] 문학관리자2732654
  누가 나의 몸살을 조율하는가 문학관리자2715676
  전부 열하일기에서 끌어온 내용 문학관리자2823622
  피천득의 '인연'이 생각나는 밤 114m.com2864677
  한 사람을 사랑했네 1 문학2669599
  귀 천 천상병2859697
  가지않은 길 114m.com2751654
  바이런 114m.com2791684
  만해 한용운 114m.com2978620
  비목(碑木) / 백남옥 노래 리터라2970659
  [두보의 시공부49] 리터라4134638
RELOAD WRITE






 

 

 

 


Copyright ⓒ 114m.com All rights reserved.  Since 2002

제휴 광고 문의: mail@114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