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암호   
회원가입암호분실

                               

토론

사람공부

한국학

교육

대학

인물

음식

 

자동차

부동산

경제

법률

군사

 

 

스포츠

영어

영화

방송

생활

음악

취미

보험

병원

클리닉

건강

Q&A

중고

직장

 

 

총류

철학

종교

사회

과학

기술

예술

언어

문학

역사

컴퓨터

창업

지역

범죄

 

 

알림

이미지

동영상

뉴스

자격

기업

아동

여행

서비스

결혼

북한

쇼핑

여성

 

 

 


 

 

 
114m.com 취업 게시판 제목 없음

취업 뉴스

아르바이트

사무관리직

영업/판매/홍보직

교사/강사

기술/생산직

전문직/의료

운전/배달

요리/음식업

일반서비스업

가정부/파출부

노무/현장

재택근무/부업

사업정보/대리점

장애인/기타

유흥서비스

긴급구인

 

2023. 12. 08.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REPLY 
   제목: [단독] 네이버 이해진 고백 "나도 해진이형 쏜다 칭찬 받고 싶지만.." [IT선빵!]
글쓴이: 114m.com   조회: 1800   추천: 383
 헤럴드경제

[단독] 네이버 이해진 고백 "나도 해진이형 쏜다 칭찬 받고 싶지만.." [IT선빵!]

입력 2021. 03. 12. 21:53 수정 2021. 03. 12. 23:31 

IT업계 급하게 경쟁적 보상 '후유증' 우려
24일 주총 후 이사회에서 보상 문제 상의
[출처=스타트업얼라이언스]

[헤럴드경제=박혜림·김민지 기자] “솔직히 저도 이 회사 떠나기 전에 ‘해진이 형이 쏜다’ 이런 거 한 번 해서 여러분에게 칭찬 받고 사랑 받는 거 해보고 싶긴 합니다.”

네이버 창업자인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사진)가 연봉에 대한 내부 반발과 최근 IT업계 잇따른 연봉 인상 경쟁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 GIO는 12일 네이버 전체 임직원에게 사내 메일을 보내 “배가 어디로 가는지, 이 배를 탄 사람들이 후회가 없을지의 문제, 즉 ‘사업’과 ‘보상’은 제가 20년 일 해오면서 늘 가장 고민해온 동전의 앞뒤면 같은 본질”이라며 “좋은 사업 없이 좋은 보상이 이뤄지지 않고 좋은 보상 없이 좋은 사업이 지속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솔직히 나도 이 회사를 떠나기 전에 ‘해진이 형이 쏜다’ 이런 것 한번 해서 여러분에게 칭찬 받고 사랑 받는 것 해보고 싶다”고도 고백했다.

동시에 작금의 ‘보상 경쟁’에 대한 우려도 드러냈다.

그는 “보상 경쟁이 IT업계 인력의 보상 수준을 끌어올리는 긍정적인 부분도 있다”면서도 “각 회사마다 회사의 사업 변화나 방향에 대한 충분한 설명 없이 서로 너무 급하게 경쟁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 같아 그 후유증이 염려되기도 한다”고 말했다.

또 “지금 세상이 다들 보상만 이야기할 때 우리는 우리 사업에 대해서 점검하고 고민 먼저 하는 것이다. 사업 방향을 잘 잡고 사업이 잘 돼야 결국 좋은 보상이 지속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의 보상 정책과 관련해 이 GIO는 “외부 환경과 사업의 변화를 반영한 경영적 결정을 내리기 위한 여러가지 작업들이 진행 중에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24일 주주총회 후 이사회에서 보상에 대한 문제를 상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사회에서 사외이사들에게 글로벌 사업의 성공 가능성에 대해서 이해를 구하고 거기에 따르는 보상에 대한 문제를 상의 드릴 계획”이라며 “사외이사들의 이해를 잘 이끌어낼 수 있으면 (보상에 대한)진행이 더 빨라질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단 “직군별 차이, 주니어·시니어 차이, 회사별 차이, 다른 회사가 따라 하기 어려운 연봉 이외의 여러 혜택들 등 많은 고민과 작업이 이뤄지고 있고 시간이 조금 걸릴 수밖에 없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우리 경영진과 스텝을 믿어달라”며 “사업이 더 커지고 더 잘 돼야 타사와의 보상 싸움에서 최종 승자가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사업에도 더 많이 관심 갖고 더 많이 질문해주고 이런 사업 방향에 대해서 수없이 고민을 해야 하는 리더들의 힘듦도 이해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최근 IT업계를 강타한 연봉 인상 붐은 넥슨부터 시작됐다. 넥슨이 최근 개발직 신입사원의 연봉을 5000만원으로 올리자 넷마블과 컴투스 등이 뒤따랐다. 크래프톤, 직방 등은 한 술 더 떠 신입사원 연봉을 6000만원으로 높이며 재직 개발자 연봉을 2000만원씩 올리기로 했다. 엔씨소프트는 개발직군 연봉 1300만원 인상과 함께 대졸 초임제까지 폐지하며 사실상 신입 억대 연봉 시대까지 예고했다.

rim@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쓴이 : 평가
댓글 :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REPLY 





전체글 목록 2023. 12. 08.  전체글: 14  방문수: 87080
  대기업 부장님이 알려주는 취준생들이 가장 많이하는 착각 [대기.. 114m.com1636365
  [단독] 네이버 이해진 고백 "나도 해진이형 쏜다 칭찬 받고 싶지.. 114m.com1800383
  초임 6천에 2억 연봉도 수두룩?…“개발자 구하기 어려워요” IT.. 114m.com1779391
  나이 들어도 부모에 의존...캥거루족 급증 / YTN 사이언스 취업1846424
  “공부하면 뭐하나, 자리는 높으신 분들 차지” 경향2747603
  "가방 끈 버리고 기술 익혀 인생역전" 114m.com3134696
  美실리콘밸리 `회오리'..감원에 자금난 com114m2976691
  취업이 안되니 ''학력도 U턴'' com114m2948682
  올 대졸자 두 명 중 한 명 '88만원 세대' 또는 무직 114m.com2886708
  [단독]별정직 대량 해직 사태 114m.com2753747
  스튜어디스, 그 진실과 오해 [조인스] JES3199769
  '성모'없는 성모병원 '식권'까지 차별 레디앙 블..2993744
  [학교ㆍ연구현장 5만명 고용..`일자리 창출' 박차](종합) 1143049798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월 300만원 보장? 오마이뉴스3390767
RELOAD WRITE






제목 없음

 

 

 

 


Copyright ⓒ 114m.com All rights reserved.  Since 2002

제휴 광고 문의: mail@114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