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암호   
회원가입암호분실

                               

토론

사람공부

한국학

교육

대학

인물

음식

 

자동차

부동산

경제

법률

군사

 

 

스포츠

영어

영화

방송

생활

음악

취미

보험

병원

클리닉

건강

Q&A

중고

직장

 

 

총류

철학

종교

사회

과학

기술

예술

언어

문학

역사

컴퓨터

창업

지역

범죄

 

 

알림

이미지

동영상

뉴스

자격

기업

아동

여행

서비스

결혼

북한

쇼핑

여성

 

 

 


 

 

 
114m.com 교육 게시판 제목 없음

교육

                 


 

2023. 12. 03.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REPLY 
   제목: 서울대 졸업 후 80세에 전문대 재입학 권무일씨 "또 다른 시작"
글쓴이: 114m.com  조회: 1789   추천: 441
연합뉴스

서울대 졸업 후 80세에 전문대 재입학 권무일씨 "또 다른 시작"

김수현 입력 2021. 03. 19. 12:00 

전문대서 '제2 인생' 도전 사례 잇달아..네 모녀, 수원여대 사회복지과 동문돼
정예실 제주 한라대 관광일본어과 학과장(왼쪽)과 권무일씨 [한국전문대교협 제공]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서울대학교를 졸업한 후 50여 년 만에 다시 전문대에 들어간 신입생이 나타나 관심을 끈다.

19일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전문대교협)에 따르면 제주 한라대 관광일본어과 21학번 권무일씨가 그 주인공이다.

1942년생인 권씨의 나이는 올해로 꼭 80세다.

1960년대에 서울대 철학과와 행정대학원을 졸업한 그는 사회생활을 하다 은퇴한 뒤 2004년 제주에 정착했다.

제주 역사와 관련된 글을 쓰던 그는 최근 고대 탐라사와 관련한 집필에 매달렸다. 그러나 사료가 부족해 늘 한계를 느꼈다.

제주와 근접한 일본에 혹시 사료나 논문이 남아 있을 수 있다는 생각에 이르자 망설일 필요가 없었다.

어차피 집필에 긴 시간이 걸릴 것이라 예상했기에 대학에 들어가 일본어 기초부터 배우기로 마음먹었다.

주변 사람들의 찬사와 격려는 그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

권씨는 전문대교협을 통해 "일본 서적을 읽을 만큼 실력이 향상될지도 의문이고 원하는 자료를 얻지 못할 수도 있을 것"이라면서도 "젊은이들과 청춘을 만끽하면서 일본어를 알고 이웃 나라 일본을 알게 되는 등 얻는 것은 있을 것"이라고 자부했다.

이어 "요즘 100세 인생이라던데 80세는 또 다른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신경여 씨 네 모녀 [전문대교협 제공]

네 모녀가 전문대 같은 과 동문이 된 이색 사례도 있다.

신입생 신경여(63) 씨는 세 딸의 권유에 올해 수원여대 사회복지과 최고령 학생으로 새 출발 한다.

신씨에 앞서 둘째 김수진 씨가 2009년에 수원여대 사회복지과에 입학해 학업을 마친 뒤 첫째이던 나연 씨에게 입학을 권유했고, 나연 씨가 2012년 입학, 셋째 수현 씨까지 권유에 따라 2013년 잇따라 같은 과에 입학해 학업을 마치면서 자매 동문이 됐다.

여기에 신씨까지 막내딸의 뒤를 이어 대학에 진학하며 네 모녀 동문이 탄생하게 됐다.

신씨는 "선배이기도 한 세 딸의 든든한 지원이 있어 의미 있는 학교생활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남성희 전문대교협 회장은 "평생교육 차원에서 제2의 인생에 도전하기 위해 전문대학에 입학하는 사례가 나타나고 있다"며 "전문대 구성원들은 앞으로도 산업체 맞춤형 실무교육과 평생 직업교육 중심 교육기관으로 거듭나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porqu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REPLY 





전체글 목록 2023. 12. 03.  전체글: 78  방문수: 351094
어떤 아이가 다른 아이의 괴롭힘에 계속 참고만 있으면,[관리자]817*
진정한 교육 [관리자]7381*
  [자녀교육]눈물의 등원 전쟁, 어린이집 가기 싫어하는 우리 아이 114m.com2019427
  [자녀교육]화내지 않고 아이를 키우는 법이 있다? l 못 참는 아.. 114m.com1821424
  서울대 졸업 후 80세에 전문대 재입학 권무일씨 "또 다른 시작" 114m.com1789441
  최악의 미달 사태…"국립대 총장들 작년부터 위기의식" 114m.com2025458
  "공부만 시키는 건 해악, 의사와 판검사 사람 만드는 게 교육" 114m.com1942462
  한국의 무상급식 레벨은 이 정도! 우리도 몰랐던 무상급식의 효.. 114m.com1626479
  [부모교육]송린이음터 부부교육 1부 "부부,행복을 춤추게 하라!" [2] 114m.com1800521
  [부모교육]송린이음터 우리아이와 잘 통하는 아버지 교육 114m.com1523480
  [부모교육]송린이음터 부부교육 2부 "사랑의 재개발" 114m.com1647502
  [부모교육]송린이음터 손자녀와 통하는 조부모 교육 114m.com1512475
  식용유 빼돌린 충암고, 학생에게 시커먼 기름에 튀긴 음식 com114m2386568
  [단독]올해 하루 50명 가출…여학생 더 많다 com114m2474608
  독일교육 백정현2134574
  성적·대입 위조에서 부모살해까지…'베트남판 천재소녀' 비극 114m.com2273588
  영화 연평해전 돌풍에 딴지 거는 전교조 com114m2503646
  "한국 학생들, 놀 시간도 생각할 겨를도 없어" com114m2495650
  고교생들 '관심 가져주는 교사' 가장 좋아해 com114m2399625
  마마보이 이 병장, 고교 때부터 “아버지는 조폭” 거짓말 com114m2576784
  NYT기고문 "한국 학생, 공부 진지해도 눈빛 죽어있어" com114m2851836
  [취재파일] 근육이 녹을 때까지, 왜 가만히 있었을까 com114m2470780
RELOAD WRITE
1 [2] [3] [4]






 

 

 

 


Copyright ⓒ 114m.com All rights reserved.  Since 2002

제휴 광고 문의: mail@114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