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암호   
회원가입암호분실

                               

토론

사람공부

한국학

교육

대학

인물

음식

 

자동차

부동산

경제

법률

군사

 

 

스포츠

영어

영화

방송

생활

음악

취미

보험

병원

클리닉

건강

Q&A

중고

직장

 

 

총류

철학

종교

사회

과학

기술

예술

언어

문학

역사

컴퓨터

창업

지역

범죄

 

 

알림

이미지

동영상

뉴스

자격

기업

아동

여행

서비스

결혼

북한

쇼핑

여성

 

 

 


 

 

 

경 제

주 식


 

2023. 12. 03.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REPLY 
   제목: 나라살림 빨간불..국가부채 2000조 육박, 적자 '사상 최대'
글쓴이: 114m.com   조회: 1504   추천: 424
한국경제

나라살림 빨간불..국가부채 2000조 육박, 적자 '사상 최대'

강경주 입력 2021. 04. 06. 12:00 

기재부 "주요국 큰 폭 재정적자 전망..우린 양호"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7차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4.1/뉴스1


지난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위기 극복 등을 위한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으로 국채 발행 등이 늘면서 국가부채가 사상 처음으로 2000조원에 육박했다. 중앙·지방정부가 반드시 갚아야 할 국가채무는 846조9000억원까지 불어났으며 실질적인 나라살림을 가늠할 수 있는 관리재정수지 적자 규모는 110조원을 넘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작년 국가부채, 1985조3000억원

정부는 6일 국무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20회계연도 국가결산보고서'를 심의·의결했다. 정부 재무제표 결산 결과 작년 국가부채는 1985조3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241조6000억원(13.9%) 증가했다.

국가부채가 국내총생산(GDP: 지난해 1924조원)보다 많아진 것은 발생주의 개념을 도입해 국가결산 보고서를 작성하기 시작한 2012년 이후 처음이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4차례 추경(67조원) 등으로 국채발행이 증가하며 국공채 등 확정부채가 111조6000억원 늘어난 영향이다. 주택거래 증가로 국민주택채권(+2조5000억원), 외환시장 안정화를 위한 외평채(+1조3000억원) 잔액도 1년 전보다 증가했다.

공무원·군인연금의 연금충당부채(+100조5000억원), 주택도시기금 청약저축(+11조1000억원) 등 비확정부채는 전년대비 130조원 늘었다. 연금충당부채 증가는 최근 저금리에 따른 할인율 조정 등 재무적 요인에 의한 증가액이 대부분이다.

2019년 사상 처음으로 700조원을 넘어섰던 중앙·지방정부 채무는 지난해 846조9000억원으로 전년대비 123조7000억원 증가하며 800조원대에 진입했다.

통계청이 집계한 지난해 총인구(5178만1000명)로 나누면 1인당 국가채무는 약 1636만원 수준으로 전년대비 227만원가량 늘었다. GDP 대비 국가채무 비율은 44.0%로 2019년 결산(37.7%) 때보다 6.3%p 상승했다.

기재부 "확장재정으로 경제역동성 확보하는 것 바람직"

강승준 기재부 재정관리관이 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20회계연도 국가결산 결과 배경 브리핑'에서 주요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2021.4.6/뉴스1


코로나19 위기로 수입 증가세는 둔화된 반면, 위기극복 및 경기활력 제고를 위한 지출이 늘어나며 재정수지는 악화했다. 총수입에서 총지출을 뺀 통합재정수지는 전년보다 59조2000억원 악화해 71조2000억원 적자를 나타냈다. 적자폭은 2009년(-17조6000억원) 이후 2019년(-43조2000억원)에 10년 만의 최대폭을 나타낸데 이어 지난해 최대폭을 또 경신했다.

통합재정수지에서 4대 보장성 기금을 제외해 정부의 실질적 재정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관리재정수지 적자 규모는 112조원으로 전년보다 57조5000억원이나 늘었다. 월별관리 수지를 산출한 2011년 이후 최대 적자 규모다. GDP 대비 관리재정수지 비율도 전년보다 3.0%p 악화돼 -5.8%로 역대 최악의 성적표를 받았다.

이지원 기재부 재정건전성 과장은 "사회보장성기금수지는 흑자(40조8000억원)가 지속되고 있지만, 관리재정수지는 통합재정수지에서 사회보장성기금수지 흑자를 제외한 숫자이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악화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전 세계적 확장재정으로 주요 선진국은 큰 폭의 재정적자가 전망되는 가운데 우리나라는 상대적으로 양호한 수준이라고 기재부는 설명했다.

지난해 총세출은 전년보다 56조6000억원 증가한 453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예산 집행률은 2007년 이후 최고 집행률인 98.1%를 보였으며 불용률은 역대 최저인 1.4%를 달성했다. 총세입은 전년보다 63조5000억원 증가한 465조5000억원이다. 이에 따른 결산상 잉여금(총세입-총세출)은 11조7000억원 발생했다.

결산상 잉여금에서 차년도 이월액 2조3000억원을 제외한 세계잉여금은 일반회계 5조7000억원, 특별회계 3조6000억원 등 9조4000억원에 달한다. 일반회계 세계잉여금은 지방재정 확충, 국가채무 상환, 올해 세입예산 편입에 활용된다. 특별회계 세계잉여금은 다음연도 자체 세입으로 처리할 예정이다.

지난해 총자산은 2490조2000억원으로 전년보다 190조8000억원 늘었다. 자산에서 부채를 뺀 순자산은 504조9000억원이다. 자산은 190조8000억원 증가에 그쳤지만, 부채는 241조6000억원이나 늘어나면서 순자산이 전년보다 50조8000억원 감소했다.

기재부는 재정건전성 악화와 관련해 "지금은 일시적 채무 증가를 감내하더라도 확장재정을 통해 위기 조기극복 및 경제역동성을 확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다만 국가채무의 빠른 증가 속도, 중장기 재정여건 등을 고려해 재정건전성 관리 노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감사원 결산심사를 거쳐 해당 보고서를 5월 말까지 국회에 제출한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REPLY 





전체글 목록 2023. 12. 03.  전체글: 383  방문수: 3449260
경제민주화 논쟁, 방향도 내용도 틀렸다[관리자]22349*
고속철과 새만금은 득표용 날림 국책 사업[관리자]22150*
누구도 IMF 위기를 책임지지 않았다[관리자]21875*
'IMF 사태'로 떼돈을 번 사람들[관리자]22073*
공적자금=공돈? 그 많은 혈세는 어디로 증발했나[관리자]22279*
김대중 정권, 벤처광풍에 놀아나다[관리자]22562*
김대중의 정책 실패, 노무현의 덜미를 잡다[관리자]22143*
아끼고 아끼고 아껴라.[관리자]28641*
  국민연금 역대 최대 ‘80조원 손실’···지난해 수익률 -8.22% 114m.com490126
  한국, 이대로 가다간 심각한 상황 온다…IMF의 경고 114m.com1449403
  나라살림 빨간불..국가부채 2000조 육박, 적자 '사상 최대' 114m.com1504424
  공무원·군인연금 충당부채 100조원 늘어 1000조 돌파 114m.com1469421
  코로나 폭락장 '개미 폭주'..주식 중독도 '역대 최대' 114m.com1507424
  SK바이오사이언스 공모가 6만5천원..수요예측 1천275대 1(종합) 114m.com1510413
  매출액 1조원도 ‘어닝쇼크’?···고삐 풀린 증권사 리포트 114m.com1217354
  공매도 계속 금지하기 어렵다 114m.com1145362
  10대로 번진 주식 열풍…갈 길 먼 금융 교육 114m.com1214343
  주식으로 돈 벌어 40대 은퇴..2030 '파이어족' 급증 경제1175349
  창 295회 : 사모펀드 위기 "그들은 알았다" 경제1106376
  전재산을 날린 주식투자자 증권1146379
  개미들 피 빨아먹는 증권사의 상술 금융1117365
  ELS, 4조5938억 원금손실 공포 경제1240367
  개인연금 보험의 배신? 우체국 보험의 배신? 경제1065395
  돈에도 인격이 있다? 4천억 CEO 김승호 회장의 '돈의 속성'특강 경제1090383
  4大보험료 급등…결국 날아온 '소주성 청구서' 경제1120374
  1조원 날린 라임 펀드… 일부 투자자는 전액 손실 경제1121383
  성공으로 둔갑한 '실패' 잡는다…'바이오 첫 지침' 강제성 있나? 경제1081393
  개인연금 보험의 배신? 우체국 보험의 배신? 경제1420368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Copyright ⓒ 114m.com All rights reserved.  Since 2002

제휴 광고 문의: mail@114m.com